북녘형제와 국수 나누기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남과 북 서로가 6·25라는 민족적 비극을 입은

상처에 대해 진심으로 뉘우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뉘우침이 있을 때 용서가 가능하고

화해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며,비로소 마음이 열린 대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이것이 통일을 향해 우리가 걸어야 할 과정이라고 여깁니다.

-정진석 대주교 1998년 서울대교장 취임 특별대담에서-

 

IMF체제 아래에서도 북한을 도와야 하는 이유    ㅣ    국수나누기 운동방법 및 지난 결산 보고    l    POSTER

 

겨레와 함께 하는 교회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

안내전화 : (02)753-0815

        FAX : (02)754-0067

        kdm@seoul.catholic.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