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공연개요
보도자료
공연소개
제작의도
시놉시스
작가소개
배우소개
갤러리
게시판(이벤트)
죽이는 수녀들 이야기
'호스피스'라는 이색적인 소재,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의 하모니!
  사람은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고, 떠나 보내야 한다. 흔히 '죽음'은 인생에서 가장 슬프고, 고통스러운 순간으로 이야기된다. 하지만 연극 <죽이는 수녀들 이야기>는 마지막 순간의 아름다운 동행자 '호스피스'라는 새로운 소재로 인생의 궁극적인 행복과 삶의 소중함에 대한 깨달음을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남이야 어떻든 나만 잘 살기만을 가르치는 현사회를 향해 웰다잉(Well-Dying)은 인생의 소중함이 무엇인지 다시금 되돌아 보게 할 것이다.

  미국의 경우 죽음을 앞 둔 환자 중 40% 정도가 호스피스 간호를 통해 인생을 마감한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1%도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아직 우리 사회에서 호스피스에 대한 인식은 전무하다고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죽음을 앞 둔 말기 암환자를 돌보는 마리아의작은자매회(이하,마작회) 수녀님들의 삶을 통해, 그리고 여러 환자들의 인생의 끝에 다다른 그 마지막 모습을 통해 호스피스의 의미와 중요성을 우리 사회에 알리는 데 있다. 죽음을 금기시하지 않고 삶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일 때 우리 삶이 진정 풍요로워 질 수 있다는 사실을 전달하려고 한다.

  '마리아의작은자매회'는 예수가 십자가에서 숨진 갈바리(골고타)언덕까지 함께 한 어머니 마리아와 여성들처럼 죽음에 직면한 이들과 마지막까지 함께하기 위해 1877년 영국 여성 메리 포터가 설립한 천주교 수도회다. 한국에서는 1963년 활동을 시작해 1965년 강릉에 국내 최초의 호스피스시설인 '갈바리의원'을 만들었고 1987년에는 서울 후암동에 '모현(母峴)가정방문호스피스'를 설립, 임종하는 환자와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이들은 2005년 경기 포천에 16병상 규모의 호스피스병동인 모현의료센터도 마련했다. 현재 마리아의작은자매회에는 수녀 40여 명이 소속돼 죽음을 앞둔 사람들을 직접 찾아 다니며 위안을 주고 있다